Paul Graham의 Being a Noob

어렸을 때는 나이 든 사람들은 모든걸 알고 있다고 생각했다. 막상 내가 나이 들어 보니 그렇지 않다는걸 알게 되었다.

허접이 된 것 같은 느낌을 요새 자주 받는다. 스타텁들과 얘기를 나누는데 그 분야에 대해 전혀 모르겠고, 읽는 책마다 주제가 생소하고, 방문 하는 나라마다 일이 어떻게 돌아가는 건지 모르겠다.

허접이 된 느낌은 별로 좋지 않다. ‘허접’이라는 단어 자체도 썩 좋은 뜻은 아니다. 그런데 오늘, 허접이 되는 것에 담긴 긍정적인 의미를 깨달았다. 작은 범위 내에서 봤을때 허접일 수록, 멀리서 보면 덜 허접이라는 것이다.

예를 들어 당신이 고향을 떠나 낯선 ‘머나먼나라’에 가게 된다면 고향에 남았을 때에 비해서는 자신이 훨씬 더 허접처럼 느껴질 것이다. 그러나 막상 가보면 많은걸 보고 배울수 있다. 따라서 허접이 되는 것과 무지(無知)는 음의 상관관계이다.

근데 허접이 된 것 같은 느낌이 실제로 우리에게 좋은 거라면, 우리는 왜 그 느낌이 싫은걸까? 그런 거부감이 대체 어떤 진화론적 이점이 있는걸까?

내 생각에 허접이 된 느낌을 받는 원인은 두 종류가 있는 것 같다. 무지할 때와 새로운 것을 시도할 때. 허접이 된 것 같을때 느끼는 불편함은 우리의 뇌가 ‘어서 빨리 상황 파악을 좀 해봐’라고 말하는 것이다. 인류의 역사를 봤을때 그게 대체로 올바른 접근법이었을 것이다. 수렵 채집 생활을 하던 시절에도 인생은 복잡했겠지만 오늘날처럼 빠르게 바뀌지는 않았다. 어느날 갑자기 암호화폐를 어떻게 받아들여야할지 결정할 일은 없었다. 그러니 옛날에는 새로운 문제를 발견하는 능력보다는 기존의 문제를 잘 해결하는 편이 생존에 유리했을 것이다. 그리하여 식량이 부족했던 시대에 배고픔을 경계했던 것처럼, 인간은 허접이 된 느낌을 경계하게 된 것이다.

이제는 도리어 식량이 넘쳐나는 것이 문제가 되어버린 시대에, 굳이 배고픔을 두려워하는건 엉뚱한 행위일 뿐이다. 허접이 된 느낌을 두려워하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초짜가 되면 불편한 느낌도 들고 타인에 의해 우스갯거리가 될수도 있다. 하지만 당신이 허접이 된 느낌을 자주 느낄수록, 더 좋다.